컨텐츠 바로가기


  • 패션/뷰티/스타일
  • 리빙/쿠킹/인테리어
  • 학습/과학/어학
  • 교양/문학/논술
  • 시사/경제/경영
  • 여행/레저/취미
  • 라이프/힐링/건강
  • 테크/산업/기술
  • 문화/예술/종교
  • 해외 매거진
  • 신문구독
  • 낱권잡지/단행본
  • 부록이 있는 잡지

CSCENTER

CSCENTER

  • cscenter_info

스페셜샵

이전다음  멈춤재생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매거진B 국문판 (년5회 발행/1년 정기구독)

() 해외배송 가능

매거진B 국문판 (년5회 발행/1년 정기구독) 기본 정보
판매가 재입고 알림 SMS
정 가 100,000원
적립금
  • 0 (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원 ( %)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원 ( %)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원 ( %)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원 ( %)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원 ( %)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무이자할부
발행사/형태 (주)제이오에이치
발행국/언어 한국 / 한글
잡지코드 P0000BUA
구독부수

updown

국내/해외배송
SNS 상품홍보
QR코드  

이미지저장 | 코드URL복사

QR코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로 보내기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구독 시작(횟수)
배송방법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바로 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상품 등록




<매거진B 정기구독 안내>


매거진B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월간에서 격월간으로

발행간기가 바뀌였습니다.(2021년까지)


-간기 : 격월간 발행

-횟수 : 년 5회 발행


현재 90호 발행되었습니다.


기존독자는 <더홈>을 포함 11권의 책을 받게됩니다.(종료시점 1년 연장)








 




  정기구독에 대하여





"<더매거진>은 국내 유일

<종이잡지+전자잡지> 2,500여종을

병행서비스하며 다양한 디바이스를 지원하는

최대 정기구독 플랫폼으로써, 구독자수 랭킹1위를 

지키고 있는 온라인 잡지서점 입니다."



더매거진의 잡지 정기구독 플랫폼은,

<잡지검색 - 간편주문 - 안전결제 - 배송조회 -

행정서류지원 - A/S서비스 - 만기관리>까지의 모든

과정을 클릭 한번으로 해결하고, 출판사 제휴를

통해 최대 30% 할인된 정기구독가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정기구독 필독사항



[기타 정기구독 공지]


* 매거진B(한글판)은

1년 10회 (12/1월 , 7/8월 합본호(홀수달))발행으로

당월 첫 주 입고 후 정기 택배 발송 진행 됩니다. (1-3일 소요)


* 구독기간 중 책값이 인상되어도 추가부담이 없으며, 배송료는 본사가 부담합니다.


* <회원정보수정>요청 시 "꼭" 더매거진고객센터 혹은 더매거진홈페이지

1:1문의게시판에 남겨주시기바랍니다. (전 달 15일 전까지)


* 정기구독의 환불은

매체 정가 - 발송/수령부수+발송비를 제한 나머지 금액이

환불 진행 됩니다. (구독해지 접수 후 3주)


- 대량 구매나 해외에서의 정기구독을 원하시면 고객센터로 연락 주세요.

- 사업자의 경우 사업자등록증 사본을 보내주시면 계산서를 발급해 드립니다.







 출판사 소개




 



『매거진 B(Magazine B)』

제이오에이치의 관점으로 찾아낸

전 세계의 균형 잡힌 브랜드를 매월 하나씩 소개하는 광고 없는 월간지입니다  

새로운 비즈니스를 구상하는 브랜드 관계자부터 브랜드에 대한 감각을 익히고 싶어 하는 이들까지  

브랜드에 관심을 가진 모두를 위해 만드는 진지하지만 읽기 쉬운 잡지입니다.


2011년 4월 창립한 제이오에이치는

NHN에서 크리에이티브 마케팅·디자인(CMD) 본부장을 역임한 조수용 대표가 만든 크리에이티브 컴퍼니입니다.

조수용 대표는 한국의 구글로 불릴만큼 국내외로부터 큰 찬사와 관심을 받은 NHN 분당 사옥의 탄생을 총괄 디렉팅하고

이를 단행본 <그린팩토리>로 펴내 출판계에서도 큰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을 모인 제이오에이치는 조수용 대표의 경험을 살려 건축 디자인부터 브랜드 컨설팅,

인테리어, 식음 서비스, 제품 디자인, 미디어를 아우르는 복합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매거진 <B>는 제이오에이치가 세상에 선보인 첫번째 결과물입니다.


 

B IS AN AD-LESS MONTHLY PUBLICATION THAT INTRODUCES ONE WELL-BALANCED BRAND UNEARTHED FROM AROUND THE GLOBE IN EACH ISSUE. BETWEEN ITS COVERS, B NOT ONLY SHARES UNTOLD STORIES BEHIND A BRAND IN COVERAGE BUT ALSO ITS SENTIMENT AND CULTURE THAT ANY READERS INTERESTED IN BRAND MARKETING AND MANAGEMENT CAN LEAF THROUGH THE PAGES WITH EASE.



왜 만드는가?


브랜드가 난무하는 오늘날 진짜 좋은 브랜드가 무엇인지를 함께 알아 보고자 합니다.

거기에 과월호도 간직하고 싶은 잡지, 브랜드로부터의 금전 지원이 없어 광고 영향을 받지 않고 만들 수 있는 잡지,

매체 간 정보의 혼용과 혼재로 인해 사라지고 있는 매체만의 독자적 관점을 유지할 수 있는 잡지를 만듦으로써

미디어 본연의 모습을 찾아 보고자 합니다.


 

무엇을 다루는가?


제이오에이치가 전 세계에서 선별한 ‘균형 잡힌 브랜드’를 매거진 B만의 관점으로 매월 하나씩 한 권의 이야기로 분석하고 소개합니다.

그 선정 기준은 아름다움, 실용성, 합리적인 가격, 그리고 브랜드의 의식입니다.



누가 보는가?


브랜드 관계자부터 브랜드에 대한 감각을 익히고 싶어하는 사람까지, 비즈니스를 구상하거나

브랜드에 관심을 가진 모두를 위한 잡지입니다.


 

어떻게 구성되는가?


소비자의 시각에서 하나의 브랜드를 처음 알게 된 순간부터 경험을 나누며 깊은 애착을 갖게 될 때까지의 흐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다큐멘터리 형식을 차용, 한 편의 긴 호흡을 느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브랜드에 대한 이미지를 환기시키는 인트로, 아웃트로와 브랜드의 핵심 메시지를 강렬한 이미지로 전달하는 비스컷 등은 텍스트의 비중이 큰 다른 페이지와의 균형을 맞춰줍니다.

어려운 말로 쓰인 브랜드 마케팅 책을 공부하는 것보다 실제 현장에서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고 느끼는 것이 브랜드를 이해하는 진정한 방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꼭 알아야 할세가지 포인트는무엇인가?


매거진 B는 브랜드, 균형, 관점이 있습니다.
매거진 B는 브랜드로부터 브랜드 선정에 관련한 어떠한 금전적 지원도 받지않습니다.

매거진 B는 국영문 별도 동시 발행해 해외에서도 판매합니다.





 이 책에 대하여



 

매거진 《B》 No.91 Hawaii 국문판



아흔 한 번째 매거진 《B》입니다.

 

섬을 생각하면 이상한 종류의 노스탤지어가 솟아납니다.

섬 출신이 아닌데도 마땅히 회귀해야 할 곳인 것처럼 섬을 대하는 정서라고 할까요. 누구나 한 번쯤 섬으로의 회귀 아닌 회귀를 상상해본 경험이 있을 겁니다. 

그 상상이 삶의 동력으로 작동하기도 하지요. 돌아갈 곳이 있다는 어렴풋한 느낌만으로도 충분할 때가 있으니까요. 일종의 보루와도 같은 셈입니다. 

문명으로부터의 단절까지는 아니더라도 이렇듯 섬을 찾고자 하는 마음은 인간 본연의 상태를 회복하려는 의지와 가깝다고 할 수 있습니다. 

천혜의 환경에 자리한 여러 섬이 ‘낙원’이나 ‘파라다이스’라는 표현을 빌려 그런 마음을 부추긴 것은 곧 투어리즘의 원형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닐 테고요.

 

매거진 <B>가 방콕, 발리, 코펜하겐에 이어 ‘도시 시리즈’의 일환으로 소개하는 하와이는 전 세계를 통틀어 가장 유명한 섬입니다. 

그 유명함만큼이나 다채로운 상징을 지니고 있죠. 화산과 야자수, 무지개, 그리고 와이키키 해변, ‘알로하’ 인사와 훌라, 꽃목걸이 ‘레이’와 하와이안 셔츠까지··· 

하와이는 지역이라기보다 하나의 거대한 캐릭터 상품처럼 여러 관광객에게 소비되어왔습니다.

팬데믹 이전 하와이의 관광객 수는 연 1000만 명을 육박했는데, 이는 하와이 인구의 7배에 가까운 수치입니다. 

그야말로 만인의 연인처럼 사랑받아왔다고 할 수 있지요. 그 덕분에 누군가에게 ‘클리셰’ 혹은 ‘스테레오타입’으로 평가절하되는 경우도 종종 봅니다.

 

저 역시 한동안 하와이에 대해 ‘모두가 예상할 수 있는 곳’이라는 인상을 쉽게 지우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주변 사람들이 서로 다른 매력을 이유로 들며 하와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는 것을 보니 조금씩 하와이에 대한 호기심이 생겨나더군요. 

신혼여행으로 하와이를 접했거나, 서핑 등의 액티비티로 매해 하와이를 방문하거나, 교육 혹은 제2의 인생을 위해 하와이로 이민을 갔거나, 

힐링을 위해 하와이로 떠난 이들의 경험을 종합해보면 하와이는 그야말로 다양한 삶과 문화, 자연이 각자의 방식대로 존재하는 곳이었습니다. 

바꿔 말하면 하와이 속에는 여러 하와이가 존재하고, 그중 어떤 하와이도 무엇에 종속되거나 반대로 지배하지 않는다는 뜻이죠. 

하와이 기반으로 활동하는 어느 사진가가 매거진 <B>와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건넨 말은 하와이를 관통하는 정신을 명쾌하게 요약합니다.

“어디가 저의 집이고, 저의 자리인지 정의하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저는 하와이에 살고 있지만, 진정한 하와이안의 피가 흐르지 않기 때문이죠. 

그래서 차라리 관광객이 되는 것을 더 좋아해요. 저는 모든 사람이 지구를 잠시 방문한 여행자라고 생각합니다.”

 

신기하게도 열흘에 가까운 취재 동안 매거진 <B>가 만난 여러 인터뷰이는 출신과 영역을 불문하고 ‘여행자의 정신’으로 자신의 일과 터전을 대하고 있었습니다. 

무엇을 소유하기보다 하와이가 남긴 유산을 잘 가꾸고 보존해 후대에 물려주는 일이 삶에 녹아든 모습이었죠. 

그것이 1950~1970년대의 건축양식이든, 길거리에서 즐기는 간식이든, 하와이 향취가 담긴 음악이든 모두가 하와이의 일부, 곧 자연의 일부처럼 존중받는 듯 보였습니다. 

그렇다 보니 하와이를 대변하는 것은 비록 서툴거나 불완전할지라도 단순하면서 자연스러울 수밖에 없죠. 

하와이 고유의 낙천적 태도는 이런 여행자의 정신에서 비롯했다고 봅니다. 불안에 잠식된 시대를 사는 우리에게 이런 여행자의 정신이 필요한 게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편집장 박은성






















  

 

     

 





  이 책의 월별 표지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 모두보기 사용후기쓰기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상품의 사용후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1 비밀글 배송 문의 박재**** 2022-05-29 1
50    답변 비밀글 배송 문의 더매거진관리자 2022-05-30 1
49 비밀글 잡지내용 문의 더공**** 2022-01-14 0
48    답변 비밀글 잡지내용 문의 더매거진관리자 2022-01-14 1
47 비밀글 배송 문의 오주**** 2021-04-14 2

+ 모두보기 상품Q&A쓰기